호남권뉴스

  뉴스  호남권뉴스

광주시, 전남도·무안군 공항이전 홍보캠페인 자제요청에 "3자회담 구체 일정 달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심창훈기자 댓글 0건 조회 77회 작성일 24.06.10

본문



광주시의 민간·군공항 이전 무안지역 홍보캠페인에 대해 전라남도와 무안군이 취소를 요청한 가운데 광주시가 "3자회담 구체적 날짜 지정"을 요구하며 내일 강기정 시장의 일로읍 방문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광주시는 오늘 입장문을 통해 "'3자 회동 적극 협의'라는 전라남도와 무안군의 전향적 자세에 감사드린다"며 "대화와 토론의 장 마련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3자 회담의 구체적 날짜를 정해 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난달 24일부터 무안을 직접 방문해 공항 이전과 관련한 홍보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광주시는 내일 강기정 시장이 일로읍 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무안군과 전라남도는 "농번기이고, 주민 민원 발생과 반대집회 신고에 따른 불미스러운 상황 우려" 등의 이유로 '일로 캠페인 취소'를 공문으로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광주시, 전라남도, 무안군의 3자 회동이 이른 시일 안에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광주시는 3자 회동 추진 '협의' 약속만으로 방문을 취소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구체적인 일정을 요구했습니다.

광주시 관계자는 "전라남도와 무안군이 회담 날짜를 지정하면 광주시는 조건없이 참석할 계획"이라며 "현재로서는 내일 강 시장 무안 방문 일정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